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애들 아빠니까 살려야지" 발언은 왜…지퍼 게이트에 얽힌 사연 들여다보니

기사승인 2018.08.14  21:11:38

공유
(사진= 방송 캡쳐)

[G밸리뉴스 김선혜 기자] 모 정치인의 구설수가 눈길을 끌고있다.

14일 모 정치인이 화제의 중심에 선 가운데, 모 정치인의 구설수에 대중들의 시선이 모아진 것.

모 정치인은 자신의 비서를 추행한 것으로 알려져 누리꾼들에게 놀라움을 안긴 바 있다.

이는 당시 영화계와 연극계 등 예술계를 막론한 #me too 운동에서 태풍의 눈으로 꼽히기도 했다.

모 정치인의 추행 사실이 알려지면서 1988년 미국에서 '새로운 케네디'로 각광 받았으나 모델 도나 라이스와 함께 밤을 보낸 사실이 드러나 선거에서 사퇴한 민주당 게리 하트 상원의원과 더불어 모니카 르윈스키와의 95년부터 97년까지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클린턴 전 대통령의 '지퍼게이트'가 재조명되기도 했다.

또한 지난 3차 공판에서 증인 구모씨에 의해 공개된 모 정치인의 부인의 통화 내용에서 "애 아빠니까 그래도 살려야 한다"는 발언 또한 화제가 됐다.

한편 누리꾼들은 모 정치인에 대해 다양한 목소리를 드러내고 있다. 

김선혜 기자 gvalley@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item37
default_side_ad2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ad41

연예&스포츠

포토

1 2 3
set_P1

사회/문화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