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부천문화재단, 독립영화 전용관 ‘판타스틱큐브’ 설날 맞이 단편영화 선보여

기사승인 2019.01.30  17:43:15

공유
사진 - 부천문화재단 제공

[G밸리뉴스 박혜빈 기자] 부천문화재단 시민미디어센터가 운영하는 독립영화 전용관 ‘판타스틱큐브’가 설날을 맞아 단편영화 8편과 신작 4편을 선보인다.

신작영화는 총 4편으로 현실공감 연애담을 그린 ‘메이트’와 현실을 어렵게 살아가는 젊은이들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그려낸 영화 ‘얼굴들’, 사계절을 지나며 삶의 모진 풍파를 견뎌낸 할매들이 시를 통해 아름다운 운율을 완성해 나가는 과정을 담은 ‘시인할매’, 집 없는 취준생의 혹독한 겨울나기를 그린 ‘이월’ 등이다.
 
이 중 독립영화 기대작으로 꼽히는 이월은 부산국제영화제 2관왕에 이어 서울독립영화제 대상을 수상한 작품으로 개봉을 확정 지었다.

2월 5일 설날 당일을 제외한 2월 1일부터 6일까지 설 연휴에도 온 가족이 모여 함께 독립영화를 관람할 수 있다. 2019년 신작영화 4편을 포함해 ‘어른이 되면’, ‘군산,거위를 노래하다’, ‘버블패밀리’, ‘1991,봄’ 등 8편의 단편영화를 상영한다.

관람료는 성인 7000원, 부천시민 5000원, 단체(10인이상) 4000원이며, 기타 감면 대상자는 3500원이다. 자세한 상영시간과 세부 프로그램 안내는 부천문화재단 홈페이지 또는 부천시민미디어센터 홈페이지 독립영화전용관 게시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혜빈 기자 phbin@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item37
default_side_ad2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ad41

연예&스포츠

포토

1 2 3
set_P1

사회/문화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