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서울문화재단, 전통연희 증강랩(LAB) 사업 실시

기사승인 2019.08.02  15:56:44

공유
사진 - 서울문화재단 제공

[G밸리뉴스 이아름 기자]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이 전통연희 작품에 대한 다양한 가능성을 창작하고 연구하는 ‘전통연희 증강랩(LAB)’에 참여할 연희예술가를 8월 5일부터 8월 9일까지 모집한다.

전통연희 증강랩(LAB)은 올해 신설된 ‘서울시 연희단 육성지원 사업’의 일환이다. 10~15명의 연희예술가들이 모여 동시대를 담은 연희작품 창작을 위해 의견을 나누고, 직접 제작한 결과물을 발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신청 대상은 서울에서 지속적인 예술 활동이 가능한 39세 이하(1981.1.1. 이후 출생)의 연희예술가다. 선정된 예술가는 작품 창작과 연구를 위한 증강랩(LAB) 과정에 참여할 수 있다.

증강랩(LAB) 과정을 통해 작품 창작과 연구를 함께할 멘토진은 △김난령(스토리텔링 연구가) △김윤진(김윤진 무용단 대표) △김희정(前사물놀이한울림 기획팀장) △손혜리(前 전통예술공연진흥재단 이사장) △이희문(이희문컴퍼니 대표) △장성진(시각예술작가/테크니컬디자인) △정혜리(독립프로듀서/2019ACC프린지 인터내셔널 프로그래머) △홍보라(예술기획사 FACTORY 대표) △하림(가수, 도하프로젝트 기획자)이다.

선정자에게는 월 120만원 내외의 활동비가 지급되며, 증강랩 과정 참여를 통해 만든 연희작품의 시범공개를 위한 결과발표지원금을 별도로 받을 수 있다. 단, 증강랩(LAB) 전 과정 프로그램을 90% 이상 출석해야하며 창작 과정에서 요구되는 자료를 반드시 제출해야 한다. 참여자가 제출한 결과물은 향후 연희예술가들의 창작활동 지원 체계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한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전통연희 증강랩(LAB) 사업은 기존에 활동 중인 연희예술가들이 갖는 전통연희 창작활동에 대한 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나눌 수 있는 기회”라며 “올해 시범으로 첫 시도되는 본 프로그램을 통해 전통연희가 동시대성을 반영하고, 나아가 안정적인 창작 활동을 위한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통연희 증강랩(LAB) 신청 관련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아름 기자 ar7@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item37
default_side_ad2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ad41

연예&스포츠

포토

1 2 3
set_P1

사회/문화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