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차세대배터리 적용 핵심 기술 및 상용화 전략 세미나’ 내달 18일 개최

기사승인 2019.06.25  14:51:53

공유
사진 - 순커뮤니케이션 제공

[G밸리뉴스 이아름 기자] 순커뮤니케이션이 오는 7월 18일 여의도 전경련컨퍼런스에서 ‘차세대배터리(2차전지/전고체전지) 적용 핵심 기술 및 상용화 전략 세미나’를 개최한다.

현재 전기차 시장의 급성장세가 나타나면서 세계 전기차 시장은 2018년에 450만대에서 2025년이면 2200만대 규모로 늘어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그 가운데 일본 시장조사업체 후지경제연구소는 세계 전고체전지 시장은 2035년 약 28조원 규모로 커지며 액체 전해질을 사용하는 리튬이온전지가 적용될 수 없는 고온환경 등 특수한 산업요부터 이차전지에 대한 수요가 확대되고 있는 전기차 분야까지 다양하게 활용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2차전지는 전기차용 리튬이온 배터리 수요증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약 12% 수출이 증가하고 현재의 주류인 리튬이온전지는 기술적 진화의 한계에 도달해 고비용과 충분하지 않은 에너지 밀도, 긴 충전시간, 짧은 수명, 안전성 등의 문제점을 보완한 전고체전지가 대표적인 차세대전지로 떠오르고 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미래형 배터리 시장 및 산업전망 ▶고체전해질 적용 전고체 전지 연구 동향 및 기술-비황화물계중심 ▶차세대 나트륨이온 이차전지용 양극재 기술개발 동향 ▶전기자동차용 차세대 이차전지 기술개발 현황 및 상용화 전망 ▶딥러닝 활용한 차세대배터리 검사방법 ▶전고체 전지 응용을 위한 고분자 전해질 기술 개발 발표가 이어진다.

또한 차세대 전지로 부각되고 있는 전고체 전지의 핵심 기술과 더불어 국내 차세대 배터리 시장분석과 상용화 전략에 대한 전문가들의 발표가 있을 예정이며 사전등록은 7월 17일까지 접수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순커뮤니케이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이아름 기자 ar7@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item37
default_side_ad2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ad41

연예&스포츠

포토

1 2 3
set_P1

사회/문화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